홍석기



현재위치 : 홈 > 칼럼 및 강의 > 홍석기 칼럼

Total 261 Articles, Now Page is 1 / 14 pages Login
Name 홍석기
Homepage http://www.yourhong.com
Subject 언론에 보도된 "무용지용이 답이다"
  
저의 책 "무용지용이 답이다"가 한국경제신문과 중부일보에 보도가 되었기에 알려 드리오니, 양해 바랍니다.

한국경제신문

[주목! 이 책]무용지용이 답이다
입력 2017-03-30 18:56:31 | 수정 2017-03-30 18:56:31 | 지면정보 2017-03-31 A30면

홍석기 지음

무용지용(無用之用), 즉 ‘쓸모 없음의 쓸모’ 를 통해 깨달은 세상 사는 지혜에 대해 이야기한다. 기업교육 전문 강사인 저자는 ‘나는 누구인가’에 대한 성찰을 바탕으로 진정한 행복을 찾는 길과 변화와 혁신을 통해 하루하루 더 나은 선택을 함으로써 배움과 깨달음을 습득하는 노하우 등을 제시한다. 그는 “쓸모 없는 것처럼 보이는 것에도 가치가 있다는 깨달음은 우리가 모르는 것, 이해하지 못하는 것이 결코 부족함이나 약함이 아니라 아는 것에 대한 최대의 동기부여이자 자신의 능력을 키워나가기 위한 최적의 디딤돌이라는 것을 일깨워준다”고 말한다.(좋은책만들기, 256쪽, 1만6000원)

[모바일한경 구독하기] [한경LIVE] [뉴스래빗] [HEI] [스내커]



중부일보
  
[새로 나온 책] 무용지용이 답이다
황호영 alex1794@naver.com 2017년 03월 14일 화요일  

無用之用이 答이다│홍석기│좋은책만들기│256페이지

세상은 쓸모있는 사람만을 원한다. 그래서 쓸모가 있으면 가까이 하지만, 더 이상 쓸모가 없어보인다 싶으면 가차없이 내친다. 사람이든 물건이든 오로지 쓸모가 있으냐 없느냐로 판단하고 평가하는 것이다. 하지만 굽은 나무가 산을 지키다는 말도 있듯이, 쓸모가 있으냐 없느냐는 관점의 차이일 뿐이다. 사람의 입장에서는 곧고 반듯한 나무가 쓸모가 있겠지만 산의 입장에서 보면 오히려 사람들이 굽었다고 타박하면서 버리고 간 나무가 든든한 지킴이가 돼주니 더 쓸모가 있기 때문이다.
‘無用之用이 答이다’는 저자가 ‘쓸모없음의 쓸모있음’을 주장한 장자의 역설을 통해 깨달은 세상 사는 지혜를 이야기한 책이다.
이 책은 4개의 강으로 구성돼있다. 1강 ‘어떻게 존재할 것인가?’에서는 나는 누구인가에 대한 성찰을 바탕으로 진정한 행복을 찾는 길은 무엇인지를 이야기한다. 2강 ‘무엇을 할 것인가?’에서는 변화와 혁신을 통해 매일매일 더 나은 선택을 함으로써 배움과 깨달음을 습득하는 저자의 노하우를 말한다. 3강 ‘누구를 만날 것인가?’에서는 살아가면서 누구나 겪게 마련인 갈등과 스트레스를 해소해 나가는 비결과 바람직한 인간관계를 위한 소통과 신뢰는 무엇인지에 대해 이야기하며 마지막 4강 ‘무엇을 할 것인가?’에서는 배우고 깨달은 것을 실천하고 위기를 극복하는 방법을 말하며 마지막으로 독자에게 진정한 행복을 누리는 데 필요한 ‘더 이상 인생을 낭비하면서 살지 않기 위한 지침’을 준다.
하지만 저자는 쓸모 없는 것처럼 보이는 것에도 가치가 있다는 깨달음을 우리가 모르고 있는 것은 우리의 부족함에서 나오는 것이 아니라고 한다. 오히려 그것을 모르는 것이 알아가고 변화하는 것에 대한 최대의 동기가 될 수 있으며 인생의 디딤돌로 작용할 수 있음을 역으로 일깨워 준다. 이 책은 평소 자기 발견과 분석, 반성과 성찰을 통해 삶에서 값진 답을 얻고자 하는 독자들에게 그 답을 얻는 것을 도울 것이다.  

황호영기자/alex1754@joongboo.com



스팸방지코드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새로고침

Name  
     
pass  
  


Prev Page   강사들의 8가지 질문 홍석기
Next Page   회장님 돌아가시면 회사 망합니다 [1] 홍석기
Copyright 1999-2017 Zeroboard / skin by Myiweb.net